• 글이 없습니다.
  • 글이 없습니다.

스타일리시하고 독특한 시선으로 완성한 '살인자ㅇ난감'에 쏟아진 관심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bt6297a4790e0d71efef6a4fca32416dad.jpg

 

'살인자ㅇ난감'​은 우연히 살인을 시작하게 된 평범한 남자와 그를 지독하게 쫓는 형사의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파격적인 스토리텔링으로 연재 당시 센세이션을 일으킨 꼬마비 작가의 동명 레전드 웹툰이 원작으로,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 영화 '사라진 밤'​ 등 장르물에 탁월한 감각을 선보이며 평단과 대중의 호평을 받은 이창희 감독이 연출을 맡아 화제를 모았다. 스타일리시한 연출과 치밀하고 독특한 시선으로 새롭게 탄생할 '살인자ㅇ난감'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것.

연출자의 패기와 도전 의식을 자극하는 웹툰 세계관에 이끌렸다는 이창희 감독은 “영상화하면서 웹툰에서 허용되는 개연성의 간극, 만화적 상상력의 묘미가 있는 공백을 치밀하게 채워 사실적으로 표현되도록 노력했다. 그러면서도 원작이 주는 주제의식과 아이러니한 톤앤매너를 잃지 않으려고 노력했다”라고 연출 주안점을 밝혔다.

'살인자ㅇ난감'은 법의 테두리 밖에서 악을 처단하는 기존 작품들과 결을 달리한다. 절대 악을 깨부수는 다크히어로가 아닌, ‘죽어 마땅한 범죄자’들을 감별해 죽이지만 그 능력이 우연인지 진짜인지 본인도 확신하지 못하는 이탕(최우식)이 있다. 이창희 감독은 이 점을 차별점으로 꼽았다. 이창희 감독은 ​“이탕은 매우 ‘수동적’인 인물이다. 그리고 이탕이 처한 상황들은 ‘어쩌다’ 일어난 일들이기에 그가 어떤 선택을 하고, 무슨 일을 벌일지 예측도 상상도 어렵다. 이 지점이 결이 다른 장르적 재미를 선사한다”라면서 “살인자인지 단죄자인지, 이탕에게는 난감한 상황들이지만, 보는 이들에게는 카타르시스가 되는 아이러니함도 색다를 것”이라고 덧붙이며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이창희 감독은 매순간 딜레마에 빠지는 이탕의 변화를 집요하게 쫓으며 심리 스릴러의 묘미를 선보인다. 심리묘사가 압권인 원작의 매력을 업그레이드하고, 장르적 쾌감을 극대화해 한 차원 다른 K-스릴러를 완성한다. 최우식, 손석구, 이희준 역시 이창희 감독에 대한 절대적 신뢰를 보냈다. 최우식은 “무거워 보일 수 있는 소재를 다양한 색깔로 풀이해 모두가 좋아하는 작품으로 완성 시켰다”라고 말했고, 손석구는​ ​“배우들의 리얼한 연기를 이끌어 내는 감독님만의 힘이 있다. 감독님이 실사화를 위해 굉장히 디테일하게 계획을 세웠다. 일상적이고 리얼한 서스펜스로 설득력과 재미를 더할 것”이라면서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희준 또한 “같이 작업하면서 함께 만들어간다는 기분이 들어서 신이 났다”라는 말로 완성도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이탕이 죽인 사람들은 모두 악랄한 범죄자들이다. ‘죽어 마땅한(?)’ 범죄자들을 단죄하며 이탕의 죄의식은 옅어지고 변화한다. ‘어쩌다 히어로가 된 이탕의 선택은 옳은 것인가?’ 각각의 인물들이 처한 상황과 딜레마는 시청자들에게 ‘죄와 벌’에 대해 곱씹어볼 다양한 화두를 던진다. 중의적인 뜻을 내포한 타이틀은 이러한 주제와 맞닿아 있다. 보는 관점과 해석에 따라서 타이틀이 다르게 읽히는 것 또한 '살인자ㅇ난감'만의 흥미로운 포인트. 이창희 감독은 “누구의 관점에서 이 작품을 보는 가에 따라 다양한 해석이 나온다”라고 차별점을 강조했다. 우발적 살인 후 악인 감별 능력을 각성한 평범한 대학생 이탕과 기묘한 살인 사건을 추적하는 집념의 형사 장난감(손석구) 그리고 이들 앞에 나타난 비틀린 신념의 전직 형사 송촌(이희준), 쫓고 쫓기는 추격전 속 시청자들을 어떤 딜레마에 빠트릴지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신규섭 기자 사진 넷플릭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88 / 1 페이지
RSS

방송

최근글


새댓글


알림 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