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이 없습니다.
  • 글이 없습니다.

[세계테마기행] 사람이 좋아, 캄보디아 1부-즐거운 나의 집, 몬둘키리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bt183a686bd6faa87c51d0aad5387c73db.jpg [세계테마기행] 사람이 좋아, 캄보디아 1부-즐거운 나의 집, 몬둘키리

 

이번주(2023년 2월 5일 ~ 8일) ‘세계테마기행‘은 ’사람이 좋아, 캄보디아‘ 4부작이 방송된다.

몸과 마음에 겨울이 없는 나라, 캄보디아. 순간의 여유와 따뜻한 정이 절실한 요즘 순도 100%의 환한 미소, 사람의 온기로 가득한 캄보디아로 떠난다.

누구나 가족이 되는 곳, 몬둘키리‧프놈 산툭. 농촌과 물 위의 풍요로운 삶, 캄퐁루앙·프레이벵.

자연 안에 행복을 일군 마을, 코롱·캄퐁치낭‧치팟. 겹겹이 쌓인 찬란한 역사, 프놈펜‧캄퐁톰.

추운 겨울, 몸도 마음도 따뜻해지는 캄보디아 사람 여행을 함께 해본다.

‘세계테마기행‘ ’사람이 좋아, 캄보디아‘ 1부 ’즐거운 나의 집, 몬둘키리‘ 편은 EBS1TV에서 오늘(5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다.

제1부. 즐거운 나의 집, 몬둘키리 – 2월 5일 저녁 8시 40분

향수를 자극하는 풍경, 정다운 사람이 있는 나라 캄보디아(Cambodia)! 진짜 캄보디아의 모습을 보려면 오지로 가야 한다.

캄보디아의 스위스라 불리는 산악지대 몬둘키리(Mondulkiri). 그곳에 거주하는 토착민 집단 프농족(Punong people)의 공동체 마을 푸탕 마을(Putang village)에서 여정을 시작한다.

주민의 안내로 프농족의 보물 창고라는 대나무 숲으로 간다. 오래전부터 대나무를 건축, 생활용품 그리고 먹거리에 활용해 온 프농족. 대나무로 직접 바구니를 짜고, 전통 요리인 삼로르 프롱(Samlor Prong)을 만들며 프농족의 지혜를 배워본다.

저녁이 되니 온 마을 사람이 한자리에 모인다. 마을의 평화를 빌고 여행자를 환영하는 의미의 작은 잔치가 열렸다. 전통 발효주 쓰라삐엉(Sra peang)을 마시며 덕담을 나누고 전통 악기를 연주하며 즐거운 밤을 보낸다.

몬둘키리의 주도인 센모노롬(Senmonorom)으로 향하는 길. 산 위로 피어오르는 연기를 따라 숲으로 들어가 보는데... 커다란 나무에 불을 붙이는 사람이 있다?!

야자나무, 뽕나무와 함께 캄보디아의 3대 나무라는 이엥나무(Chheu teal tree)는 가열하면 기름으로 사용할 수 있는 수액이 나오는 신비의 나무다. 나무에서 기름을 채취하는 진귀한 광경을 뒤로하고 센모노롬 외곽에 위치한 써못처으(Samot Cheur)로 간다.

‘숲의 바다’라는 뜻의 써못처으 언덕에 오르면, 몬둘키리의 밀림을 한눈에 담을 수 있다. 시원한 바람과 함께 따뜻한 몬둘키리 커피를 마시며 잠시 힐링한다.

독특한 풍미로 캄보디아 내에서 뜨고 있다는 몬둘키리 커피! 커피 산지로 유명한 부스라 마을(Bou Sra village)을 찾아 미소가 아름다운 안주인과 함께 열매를 따며 우정을 쌓고, 웅장한 3단 폭포 부스라 폭포(Bou Sra Waterfall)에서 더위를 잊어본다.

따뜻한 마음을 안고 향한 곳은 역사 도시 캄퐁톰(Kampong Thom). 신성한 산이라 여겨지는 프놈 산툭(Phnom Santuk) 정상에 올라 수행 중인 승려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티 없이 맑은 동자승들과 뜻깊은 시간을 보낸다.

살아있는 체험기를 전달하는 여행 프로그램 EBS1 ‘세계테마기행’은 매주 월~목요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퀸 박소이 기자 사진제공 = EBS 세계테마기행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88 / 1 페이지
RSS

방송

최근글


새댓글


알림 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