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이 없습니다.
  • 글이 없습니다.

'로기완' 조연 열전, 와엘 세르숩·조한철·김성령·이일화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빈틈없는 연기력으로 극을 풍성하게 채우다!
bt8bb0fead92448052a44e15922b56e2c5.png 넷플릭스 '로기완' 명품 조연들. 

 

삶의 마지막 희망을 안고 벨기에에 도착한 탈북자 기완과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여자 마리가 서로에게 이끌리듯 빠져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로기완'이 와엘 세르숩부터 조한철, 김성령, 이일화, 이상희, 서현우까지 강렬한 존재감으로 시선을 사로잡는 조연들의 스틸을 공개해 눈길을 모은다.

먼저, 프랑스에서 모델 겸 배우로 활동하는 와엘 세르숩이 벨기에에서 바를 운영하는 씨릴 역을 맡았다. 씨릴은 방황하는 마리에게 위험한 제안을 하며 극에 긴장감을 더한다. 넷플릭스 시리즈 '경성크리처'​,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빈센조' 등 다양한 작품들로 대중들에게 높은 신뢰도를 얻은 배우 조한철은 마리의 아버지 윤성 역으로 분한다. 윤성은 오랜 투병 생활 끝에 아내를 먼저 떠나보낸 아픔과 스스로를 망가트리는 딸 마리에 대한 불안과 걱정을 안고 있는 인물로, 섬세하고 진정성 있는 연기를 선보인다. '로기완'을 연출한 김희진 감독은 “원래부터 조한철 배우의 코믹한 연기톤을 상당히 좋아했는데, 그의 슬픔에 빠진 얼굴, 심각하게 굳어진 어두움을 보고 싶었다”고 전해 배우 조한철이 보여줄 색다른 모습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로기완이 벨기에로 향하는 결정적인 이유가 되는 엄마 옥희 역은 영화 '콜', '독전' 등 장르를 넘나드는 다채로운 매력과 관록을 겸비한 배우 김성령이 맡았다. 옥희는 로기완에게 살아남아야 한다는 원동력을 제공해주는 인물로, 기존의 도회적인 이미지에서 벗어난 김성령의 따뜻하면서도 강인한 엄마의 모습이 강한 인상을 남긴다. 감독은 “김성령 배우가 카메라 앞에 섰을 때 울컥했다. 막연하게 그리워해왔던 옥희의 모습이 이런 거였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 고 전해, 그만의 개성과 에너지로 그려낸 옥희는 어떤 모습일지 기대가 고조된다.

'응답하라' 시리즈에서 정감 넘치는 매력적인 연기를 보여준 배우 이일화가 마리의 엄마 정주 역을 맡았다. 병상에서 가족들을 향해 따뜻한 눈빛을 보내는 정주의 모습은 잔잔하면서도 깊은 울림으로 보는 이의 마음을 따뜻하게 물들인다.

넷플릭스 시리즈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소년심판' 등의 작품을 통해 탄탄한 연기력을 입증한 배우 이상희가 로기완과 함께 벨기에 정육 공장에서 일하는 동료 선주를 연기한다. 부스스한 헤어스타일과 도전적인 눈빛이 시선을 사로잡는 선주는 아무도 반기지 않는 이방인 로기완에게 유일하게 먼저 손을 내밀어주고 그를 무심히 챙겨주는 인물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뽐내며 극에 활력을 더할 예정이다.  비주얼부터 사투리까지 완벽한 선주로 변신한 이상희가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를 높인다.

마지막으로, 영화 '헤어질 결심', '유령', '남산의 부장들' 등에서 다양한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준 서현우가 로기완의 외삼촌 은철을 연기한다. 그는 로기완이 연길에서 벨기에로 떠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인물로, 절박한 상황에서도 로기완을 위해서 어떤 일이든 해내는 진한 가족애를 선보인다.

이처럼 '로기완'의 여정을 함께한 조연들의 빛나는 열연은 극을 더욱 풍성하게 채우며 작품의 몰입도를 배가시킬 것이다.

 

신규섭 기자 사진 넷플릭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88 / 1 페이지
RSS

방송

최근글


새댓글


알림 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