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이 없습니다.
  • 글이 없습니다.
  • 글이 없습니다.

원작자 조차 극찬한 '기생수: 더 그레이'...이와아키 히토시가 전하는 감상 포인트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btd68f6bf7e20ebc85be70e91ab943468c.jpg

 

넷플릭스 시리즈 '기생수: 더 그레이'는 기생생물이 인간의 뇌를 장악해 신체를 조종한다는 기발한 상상력과 철학적인 메시지로 30개 이상의 지역과 국가에서 누적 판매 2천5백만부 이상을 기록한 이와아키 히토시의 만화, '기생수'가 원작이다. 

4월 5일 공개를 앞둔 지금, 완성된 '기생수: 더 그레이'​를 먼저 만나본 이와아키 히토시가 원작자로서의 감회와 감상 소감을 전해왔다. '기생수'는 이미 다양한 형태로 실사화된 바 있으나, 처음으로 넷플릭스를 통해 기존 세계관을 토대로 확장한 한국에서의 새로운 이야기가 제작돼 전 세계 시청자들을 만난다.

이와아키 히토시는 “‘지구상의 조금 다른 장소에서 '기생수'를 만들면, 조금 다른 이야기가 태어난다’라는 것을 세계 각국 시청자분들이 음미하시고, 즐겨주셨으면 합니다”라고 원작자로서의 소감으로 서두를 뗐다. 이어 “원작을 굉장히 존중해 주신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러면서도 독자적인 발상과 아이디어가 곳곳에서 엿보였고, 저는 원작자이면서 동시에 완전한 ‘관객’으로서 즐겁게 봤습니다. 에피소드 별로 전개도 다이나믹하고 템포도 빨라서 굉장히 재미있었습니다”라며 원작자이자 또 한 명의 시청자로서 즐거운 감상 포인트를 전했다.

작품 공개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는 VFX에 대해서도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확장된 세계관 속 탄생한 '기생수: 더 그레이'에는 한국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개성 가득한 기생생물들이 등장한다. 이를 감상한 이와아키 히토시는 “VFX에 대해서 저는 진짜 문외한이라고 해야할까요, 완전한 관객의 입장인데요. 그저 “대단하다”라고 생각 할 뿐이었습니다. 일본 실사 영화나 이번 드라마에서도 VFX 구현 부분에서는 마냥 압도되었고, 그저 넋을 잃고 즐겼습니다”라고 전해 새로운 실사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신규섭 기자 사진 넷플릭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511 / 1 페이지
RSS

방송

최근글


새댓글


  • 글이 없습니다.
알림 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