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이 없습니다.
연예 분류

"모든 걸 다 가졌는데"...여앵커가 밝힌 충격적인 결혼생활에 모두 오열했다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16744374219642.png
온라인 커뮤니티

뛰어난 언어능력을 갖춘 것은 물론 남다른 외모로 동시통역사뿐 아니라 앵커, 기자 등 다양한 이력을 가진 안현모가 최근 결혼 생활이 공개가 되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16744374240255.png
MBC '라디오 스타'

그녀의 집안에 동시통역사만 4명이 배출되며 남다른 집안 내력을 선보였습니다. 안현모의 고모인 임종령 통역사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방한 당시 동시통역을 맡은 인재였고, 이모 역시 빌 게이츠 방한 당시 통역을 담당한 통역사였습니다.

자신을 포함한 친언니까지 통역사로 근무하며 남다른 언어능력을 자랑했습니다.

16744374250236.png
MBC '라디오 스타'

그녀는 3개 국어를 완벽하게 구사하는 외할아버지의 큰 영향으로 어린 시절부터 영어뉴스를 보며 자연스럽게 다양한 언어에 노출되었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부모님의 잔소리나 압박 없이도 스스로 자막 없는 외국 영화를 100번 이상 반복해 보며 스스로 영어 공부를 해나갔습니다

16744374260952.png
KBS '해피투게더'

스스로 공부할 수 있는 힘을 길러준 부모님 덕분에 안현모는 대원외고 재학 시절에도 ‘혼자 정리할 수 있는 시간’인 야간자율학습을 가장 즐겼다고 합니다. 강요가 없어 오히려 공부를 좋아하게 되었다는 안현모는 서울대 언어학과를 입학할 정도로 수재 소리를 들었습니다.

그에 반해 자신의 적성이나 꿈에 대한 확신이 없었던 안현모는 대학 졸업 무렵까지도 진로를 정하지 못했습니다.

16744374268668.png
SBS

방황하는 그녀에게 “통역대학원을 가는 게 어떻겠냐”라고 제안한 둘째 언니 덕분에 "평생 직업으로 삼지 않더라고 좋은 스킬이자 기술이니 공부해 보면 좋겠다."라는 마음으로 한국외대 통번역대학원에 진학했습니다.

대학원을 졸업할 무렵 SBS CNBC 앵커로 입사한 안현모는 미국의 방송 화면을 보고 통역하며 동시에 방송을 진행하는 앵커로 활약했습니다. 그녀는 남다른 진행 실력을 인정받아 한국어로 진행되는 방송까지 영역을 넓히게 됩니다.

16744374279068.jpg
SBS

이후 'SBS 기자'로 재입사하며 보도국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사람들은 “스튜디오에서 예쁘게 꾸미고 방송을 하던 앵커 출신이 기자 일을 한다니, 못 버티고 6개월 안에 퇴사할 것”이라는 불신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기사를 전달할 때는 무엇보다 개인의 감정을 숨기는 것이 중요하며, 앵커 출신 안현모에겐 유독 선배들이 "웃지 말아라." 같은 신랄한 충고가 끊이지 않았습니다. 이에 안현모는 "기사작성할 시간에 거울 본다."라는 말을 듣지 않으려고 맨 얼굴로 카메라에 서기도 할 정도로 악착같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16744374290856.jpg
SBS '동상이몽'

그녀의 피나는 노력은 2018년 드디어 꽃을 피웠습니다. 2017년 프리랜서 진행자와 통역사로 활동을 이어가던 안현모는 2018년 빌보드 뮤직 어워드 생중계를 통해 BTS의 수상소감을 깔끔하게 전달해 큰 주목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2018년엔 북미 정상회담 상황을 전달하는 방송에 출연해서 CNN 보도를 막힘없이 동시 통역했고 호평을 받았습니다.

풍부한 방송 경험을 바탕으로 청자가 이해하기 쉽게 풀어 설명해 주는 그녀만의 통역은 자신의 장점을 이용해 정확하고 매끄러운 진행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어느 통역사보다 높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모든 게 완벽한 그녀의 불행한 결혼생활

16744374303529.png
SBS '밥심'

이후 다양한 방송활동에서 활약한 그녀가 최근에는  '우리들의 차차차', '동상이몽2'에 출연하면서 부부생활을 공개했습니다.

그 중에서도 안현모가 남편 라이머와 연애시절을 떠올리며 다투는 장면부터 결혼생활 5년차의 부부 생활 갈등을 담은 장면들을 솔직하게 공개하며 '친근하다'는 시청자의 반응을 이끌어냈습니다.

16744374313551.png
TVN '우리들의 차차차'

2023년 1월 1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우리들의 차차차'에서는 윤지민-권해성 부부의 집에 라이머-안현모 부부가 놀러 가 이야기꽃을 피웠습니다.

이날 윤지민은 "나 라이머가 옛날에 만났던 여자 안다"며 안현모에게 넌지시 말을 건넸습니다.

그러나 안현모는 "나 다 안다. 주고받은 편지, 선물. 이사하면서 그 상자들을 내가 다 정리했다. 자기가 연습한 편지까지. 이사하면서 손 하나 까딱 안 해서 내가 다 정리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습니다.

이어서 안현모는 "싹 다 버렸다. 다 찢어버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16744374326934.png
TVN '우리들의 차차차'

같은 프로그램에서 안현모는 친언니를 만나 대화하던 중 남편에게 화가 많이 났는지 "(라이머에 대해) 말하지 마라. 짜증 나 죽는 줄 알았다"라며 연신 고개를 저었습니다. 안인모 씨는 "라이머 때문에 많이 열받았냐"라며 동생의 눈치를 살폈습니다.

안현모가 "내가 남편이랑 요즘 탱고를 배운다"라며 근황을 전하자, 안인모 씨는 탱고가 서로의 영혼을 어루만져 주는 춤인 것 같다고 해석했습니다.

16744374337719.png
TVN '우리들의 차차차'

언니의 얘기를 진지하게 듣던 안현모는 "그럼 우리 부부가 대화는 안 통하지만, 춤으로써 언어를 쓰지 않고도 영혼이 통할 수 있는 거냐"라며 라이머와의 관계를 떠올렸습니다.

그녀는 생각이 많아진 듯 갑자기 눈시울을 붉히며 울음을 쏟아내기도 했습니다. 안인모 씨는 동생이 눈물을 보이자 속상했는지 함께 따라 울어 먹먹함을 자아냈습니다.

이후 안현모는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남편이랑 제일 소통하고 싶은 욕구가 있는데 남편이랑 반이라도 통하면 얼마나 좋을까 싶었다. 그래서 짠했다"라며 눈물을 보인 이유에 대해 솔직히 털어놨습니다.

167443743494.png
TVN '우리들의 차차차'

앞서 방송에서 안현모는 2017년 결혼 후 바쁜 일정 탓에 라이머와 결혼기념일을 제대로 챙긴 적이 없다며 섭섭함을 드러낸 바 있습니다.

이에 라이머는 "항상 공연이 있거나 해외출장이 있거나 그랬다. 우리는 결혼기념일을 제대로 보낸 적이 없다. 그래서 (안현모가) 섭섭해했었다"라고 해명해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16744374364981.png
TVN '우리들의 차차차'

이어 라이머가 안현모의 책 제목도 기억하지 못하는 장면이 나오자 패널 및 시청자 모두 라이머를 질책했습니다.

안현모는 라이머에게 "내 책 나온 거 보지도 않았지?"라고 물었고 라이머는 "책은 봤다"며 "사무실에 온 책도 내가 전달해주지 않았냐"고 답했습니다. 하지만 라이머는 책을 읽지는 않았습니다.

안현모는 "그 책 제목이 뭐냐"고 기습 질문을 했고 라이머는 "그건 당신이 번역한 거지 않냐"며 "당신이 쓴 책이면 읽겠는데"라고 변명을 했습니다. 하지만 안현모는 "진짜 모르냐"며 또 한 번 제목을 물었습니다. 

라이머는 "책 밑에 당신 사진이 정말 잘 나왔다"고 말을 돌렸지만 안현모는 "나는 당신 회사에서 나오는 앨범 이름도 다 아는데"라며 "내가 책을 SNS에도 많이 올렸었다"고 섭섭함을 드러냈습니다.

1674437437933.png
TVN '우리들의 차차차'

이후에도 방송을 하는 3개월 내내 라이머, 안현모 부부는 끊임없는 갈등에 휩싸였습니다. 라이머는 계속해서 철부지 남편의 모습으로 논란을 빚었습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아내 안현모에 명령하고 지시했기 때문입니다. 그저 컨셉이라고 치부하기엔 안현모 역시 스스로를 '남편의 개인 비서'라고 느꼈습니다.

몸이 아프다고 호소하는 아내 앞에서도 라이머는 "저는 관심 없는 이야기는 하나도 기억하지 않는다. 기억하고 싶은 것만 기억한다"고 단호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오히려 그는 안현모에게 건강 검진 예약, 소속 가수 회식 장소 예약, 항공 마일리지 적립, 세금 납부 등을 부탁할 뿐이었습니다. 심지어 안현모는 남편이 사별하게 된다면 재혼을 권유한다며 쿨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16744374390617.png
TVN '우리들의 차차차'

그러나 프로그램의 후반부로 들어서며 두 사람은 180도 달라진 호흡을 보였습니다. 프로그램의 취지에 맞게 춤을 추며 서로의 온기를 느낀 것인지 서로의 눈을 바라보고 함께 시간을 보내더니 마지막엔 아름다운 춤사위로 마무리했습니다.

마치 결혼 전 뜨겁고 설렜던 그 시절의 감정이 되살아나는 듯했습니다.

결국 tvN ‘우리들의 차차차’의 대장정 끝에 최종우승을 한 커플은 안현모와 라이머였습니다. 이날 마지막 무대에 오른 라이머와 안현모는 우아한 탱고 무대를 꾸몄습니다.

서로에게 언성을 높이던 과거는 지나갔습니다. 위태로웠던 관계의 골도 춤으로 승화했습니다. 첫 만남부터 서로에게 반했던 두사람, 과연 하늘이 내려준 사랑이었습니다.

1674437440122.png
TVN '우리들의 차차차'

라이머는 "탱고를 하니까 별다른 말을 하지 않아도 분위기가 달라지더라"라며 "아내와 같은 추억을 만들었던 좋은 기회 같다"라고 말했습니다.

라이머는 댄스를 마친 후 아내에게 고마웠다며 눈물을 보였습니다. 부부의 아이 커넥션, 교감 중심으로 평가 결과 우승은 라이머 안현모 부부가 차지했습니다.

안현모는 "남편은 너무 당연하다는 듯이.. 댄스 스포츠를 놓지 말고 계속하라는 뜻으로 받아들이겠다"고 말했고, 라이머는 "여기 모두 1등이다. 소중한 인연 이어 나가며 함께 했으면 좋겠다"고 의리를 드러냈습니다.

프로그램 이후 사랑꾼 부부로 거듭난 라이머, 안현모의 2세 소식까지 기대한다는 반응들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16744374414812.png
'결혼에 진심'

부부 사이에서 겪는 현실적인 문제와 깊은 화해를 보여주며 시청자의 공감을 이끌어낸 안현모는 프로그램 '결혼에 진심'에서 진행을 맡아 다른 부부들의 사연을 매끄럽게 전해주고 있습니다.

'결혼에 진심은'은 '100일 만에 남녀 출연진이 연애를 넘어 결혼을 성공할 수 있을지'를 관찰하는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입니다.

이 방송에서 안현모는 "결혼을 하면 그때부터가 시작이다. 결혼 후 힘들면 언제든지 제게 와 상담을 하실 수 있게 하겠다"며 이제까지 보여준 결혼선배의 면모를 살린 공약을 내세워 눈길을 끌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147 / 1 페이지
RSS

뉴스

최근글


새댓글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