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이 없습니다.
뉴스 분류

"CCTV 부순 뒤 불 질렀다"...청계천 연쇄 방화범 정체에 모두 경악했다 (+영상)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1674537319892.jpg
조선비즈, 뉴시스

설날 서울 청계천 인근 상가에서 잇따라 발생한 화재 사고가 한 사람의 소행으로 밝혀져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습니다.

지난 1월 22일 오후 서울 혜화경찰서는 이날 오전 청계천 인근 4곳에서 잇따라 발생한 화재와 관련, 방화 용의자를 검거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16745373209237.gif(소방관들이 화재를 진압하는 모습. 폭음과 섬광이 잇따라 터졌습니다. / MBC)

첫 화재 발생은 오전 1시 31분쯤이었습니다. 중구 신당역 인근 주택가에서 불길이 시작됐고 17분 뒤에는 황학동의 상가 건물 앞에서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이후 오전 2시 5분에는 종로구 창신동의 상가 건물에서, 2시 31분에는 종로구 묘동에서 화재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MBC가 공개한 현장 영상을 보면 불이 번지기 15분 전 한 남성이 가게 CCTV에 잡혔습니다. 남성이 골목 구석진 곳으로 들어왔다 나간 뒤 곧바로 연기가 퍼지기 시작했습니다.

남성은 앞서 30분 전 주변 주택가 골목에서 상가 CCTV를 막대기로 부수는 모습이 포착됐고, 이후 1시간 동안 청계천 일대 4곳에서 화재가 잇따랐습니다.

16745373215759.gif(설날 새벽 청계천 인근에서 잇따라 발생했던 화재는 한 사람의 소행으로 밝혀졌습니다. / MBC)

화재가 일어난 곳은 오래된 집들이 붙어있고 가스관이 외부로 노출된 곳이 많아 진화가 조금만 늦었더라면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뻔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첫 신고가 있었던 신당역 인근 주택가에서 잠을 자던 주민 몇 명이 대피해야 했습니다.

경찰은 방화 용의자 남성을 체포해 범행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얼마나 많은 사람을 죽이려고 불을 지르냐", "감옥에서 평생 썩게 해주세요", "정신질환자라고 또 봐주겠지", "안 잡히려고 씨씨티비 부셨다는 게 너무 소름 돋는다" 등의 분노 섞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159 / 1 페이지
RSS

뉴스

최근글


새댓글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