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이 없습니다.
뉴스 분류

"세계 최고 직장이라더니"...구글 CEO가 직원 만명이상 해고하며 보낸 메일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16745427207236.jpg
위키하우

실리콘밸리 빅테크 기업들이 실적 발표를 앞두고 대규모 해고를 단행하고 있습니다. 시계 최고의 직장이라 홍보하던 구글이 주말을 앞두고 창사 이래 가장 많은 1만2000명을 해고하겠다고 밝히며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구글은 앞서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전 세계 근로자의 6% 이상인 1만2000명을 해고한다는 뜻을 통보했습니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과거와 전혀 다른 현실을 직면했다"면서 "사업 우선순위를 고려해 감원에 나서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감원은 구글이 설립된 1998년 이후 최대 규모입니다.

주말을 앞둔 기습 통보에, 본사에 직원 문의가 쇄도하고 있습니다. 

 

"해고된 구글 직원 중 연봉 12억 원 매니저도 포함"

 
16745427213644.jpg CNBC

CNBC는 23일(현지시각) "해고된 직원 중 일부는 장기 근속했거나 최근에 승진했다"고 사례를 들었습니다. 더 인포메이션에 따르면 해고자 가운데 연봉이 50만~100만 달러대에 있는 관리자가 일부 포함돼 있습니다. 고용 웹사이트 인디드(Indeed)에 따르면 미국의 빅테크 기업의 관리자 평균 연봉은 약 16만5000 달러(2억 원) 수준인 점을 고려할 때, 성과 평가가 고점인 이들이 상당수 포함됐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얼마나 많은 연봉 12억 원의 고액 연봉자들이 해고됐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구글 한 관계자는 "직급이 높은 매니저가 다수 포함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아무래도 연봉이 높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성과 평가 점수가 높은 이들도 해고 대상에 포함됐습니다.또 다른 관계자는 "우리 팀에도 1명이 해고 통보를 받았다"며 "평가가 나쁜 분이 아니었는데, 어떤 기준으로 대상이 됐는지는 의아해한다"고 전했습니다.

소식통들은 구글이 지난달 관리자들부터 직원들에게 이르기까지 새로운 평가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누군가는 좀 더 분발할 필요가 있거나, 누군가는 곧 다른 직장을 찾아봐야 한다는 신호라고 설명했습니다.

16745427219117.jpg
CNBC

경영진은 질의응답 자료집을 제공했지만 불만은 고조된 상태입니다. 직원들이 불안해하는 가장 큰 이유는 구글 본사가 해외 직원을 포함해 해고하겠다고 밝혔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인원을 향후 어떻게 해고할지에 대한 지침이 없어서입니다. 지금껏 해고 통보를 받은 직원은 브라우저인 크롬, 클라우드 사업부인 구글 클라우드, 스타트업 인큐베이터인 애어리어 120 등에 소속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블룸버그에 따르면, 인공지능 프로그램 관련 인력이 이번 해고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대해 CNBC는 내부 소식통을 인용 "일부 고성과자들이 해고 대상에 포함돼 있다"면서 "높은 인지도에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지만 해고를 당해, 동료들이 더욱 불안해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해고 통보를 받은 구글 직원들은 소셜미디어인 디스코드에 채널을 열고 대응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구글 모회사인 알파벳 노조 역시 성명을 내고 "경영진이 ‘전적으로 책임을 지겠다’고 했다"면서 "하지만 지난 분기에만 170억달러 수익을 올린 회사의, 처분치고는 용납할 수 없는 행동"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대규모 해고는 곧 주가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이날 구글 주가는 1.81% 상승한 99.79달러에 장을 마감했습니. 하지만 투자자들은 주가 부양을 위해 더 강도 높은 해고를 단행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영국의 헤지펀드 TCI펀드매니지먼트의 크리스토퍼 혼 CEO는 이날 "구글이 밝힌 1만2000명의 정리 해고는 여전히 충분하지 않다"면서 "알파벳은 최소 20%까지 감원 조치를 확대해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그는 직원을 향한 주식 보상 역시 축소하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2021년 알파벳의 평균 급여는 30만달러(3억7095만원)에 달한다"면서 "주가 하락기임을 고려할 때 주식 보상 조치를 제한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구글 주가는 올해 들어 11.9% 상승했지만 1년 전과 비교할 때 23% 하락한 상태입니다.

 

아래는 구글 CEO 순다피차이가 전 직원들에게 보낸 메일 내용입니다.

금요일에 직원들에게 보낸 메모

 
16745427224007.jpg CNBC

구글러들, 어려운 소식이 있어요, 우리는 약 12,000명의 인력을 감축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우리는 이미 영향을 받는 미국 직원들에게 별도의 이메일을 보냈습니다. 다른 나라에서는 현지 법률과 관행으로 인해 이 과정이 더 오래 걸립니다.

​이것은 우리가 열심히 고용하가 함께 일하는 것을 좋아했던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재능 있는 사람들에게 작별을 고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이런한 변화가 구글의 삶에 영향을 미치다는 사실이 저를 무겁게 합니다. 그리고 저는 우리를 여기로 이끈 결정에 대한 전적으로 책임을 집니다. 지난 2년 동안 우리는 급격한 성장기를 보아왔습니다. 그 성장에 걸맞게, 그리고 그 성장을 촉진하기 위해, 우리는 현재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것과는 다른 경제 현실을 위해 고용했습니다.

우리의 사명감과 제품과 서비스의 가치, AI에 대한 초기 투자 덕분에 우리 앞에 놓인 거대한 기회에 대해 자신이 있습니다.그것을 완전히  포착하려며,  우리는 어려운 선택을 해야 할 것입니다. 따라서  당사는  제품  영역과  기능에 걸쳐 엄격한 검토를 수행하여 직원과 역할이  회사의  초우선 순위에  부합하도록 보장했습니다. 감원할 역할은 검토 결과를 반영합니다. 그들은 알파벳, 제품 영역, 기능, 수준 및 지역을 넘나듭니다.

우리를 떠나는 구글인들에게 :모든 곳에 있는 사람들과 기업들을 돕기 위해 열심히 일해 주셔서 감사합니다.당신의 공헌은 매우 소중했고 우리는 그것에 대해 감사합니다.

​이러한 이행이 쉽지는 않지만, 직원들이 다음 기회를 찾을 수 있도록 서포트합니다.​

 

-. 전체 알림기간(최소 60일) 동안 직원에게 급여를 지급합니다.
-.우리는 또한 구글에서 16주 급여와 매 추가 연도의 2주  급여에서 시작하는 퇴직금을 제공하고 GSU 만기를 최소 16주 단축할 것입니다.
-.2022년 보너스와 남은 휴가 기간을 지급 하겠습니다.
-.6개월간의 의료, 취업 알선 서비스, 그리고 피해자들을 위한 이민 지원을 제공할 것입니다.
-.미국 이외의 지역에서는 현지 관행에 따라 직원을 지원합니다.

 

25년 가까이 된 회사로서 우리는 어려운 경제사이클을 겪을 수 밖에 없었습다. 지금은 집중력을 강화하고, 비용 기반을 재설계하며, 인재와  자본을 최고 우선순위로 전환하는 중요한 순간입니다.

어떤 분야에서 제약을 받는 것은 다른 분야에 큰 돈을 걸 수 있게 해줍니다. 몇 년 전 회사를 AI의 선주 주자로 추대함으로써 당사의 비즈니스와 업계 전반에 걸쳐 획기적인 발전을 이루었습니다.

이러한 초기 투자 덕분에 구글의 제품들은 그 어느 때보다 좋습니다. 또, 유저, 개발자, 기업등도, 완전히 새로운 경험을 공유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제품 전반에 걸쳐 AI를 통해 상당한 기회를 눈앞에 두고  있으며, 과감하고 책임감 있게 접근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이 모든 작업은 처음부터 우리 문화의 핵심 이었던 "불가능에 대한 건강한 무시"의 연속입니다.오늘 구글을 둘러보면, 같은 정신과 에너지가 우리의 노력을 이끄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저는 우리의 임무 수행 능력에 대해 낙관적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힘들 날에도 말이죠, 오늘은 확실히 그들 중 하나입니다.​

앞으로 어떻게 해 나갈지 궁금하신 점이많으실 겁니다. 우리는 월요일에 타운홀을조직할 것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달력을
확인하십시요. 그떄까지 이 어려운 소식을 흡수하면서 몸조심하세요.이제 막 출근하스는 분들은 오늘은 편하게재택근무를 하세요..

-. 순다 (Sundar)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161 / 1 페이지
RSS

뉴스

최근글


새댓글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