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이 없습니다.
뉴스 분류

"이건희가 먼저 원했는데"...'136평 꼬마 빌딩' 주인의 충격적인 정체 밝혀져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16746921212371.png
온라인 커뮤니티

강남역 8번 출구로 나오면 삼성전자 서초사옥을 비롯해 고층 빌딩들이 즐비해 있는데, 바로 3개 동으로 만들어진 삼성타운입니다. 이 삼성타운으로 들어가는 위치에 뜬금없이 꼬마 빌딩 한 채가 자리 잡고 있습니다. 이 빌딩은 기존 이름 ‘윤빌딩’보다 ‘삼성도 못 산 건물’로 유명합니다. 대체 이 건물은 왜 삼성도 사지 못했을까요.

 

서초동 삼성타운 건설 시작
예기치 못한 복병

16746921225086.png
온라인 프로젝트

삼성이 20년 만에 완성했다는 '서 S-프로젝트'를 아십니까? 1986년 시작한 해당 프로젝트는 당시 늘어나는 계열사의 컨트롤타워를 만들고 경영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계획한 것인데요, 현재 '한국의 월가'로 불리는 서초동 삼성타운 건설의 시발점이었죠. 1993년 삼성그룹은 서초동에 삼성타운을 짓기 위해 본격적으로 서초동 일대 부지를 매입하기 시작했습니다.

삼성이 서초동 일대 부지를 매입하기 시작한 그 때, 의외의 복병을 만나게 되었는데요. 바로 삼성타운 부지 7600여 평 가운데 약 136평 정도에 달하는 토지 소유자 윤 씨가 토지 매각을 거부한 것입니다.

16746921234235.png
온라인 커뮤니티

당시에 법무사 출신인 윤 씨가 삼성 측에서 협상을 위해 나온 변호사에게 "이건희 회장이 직접 와서 협상하라"라고 말했다는 루머가 있을 정도로 관련 비하인드가 넘쳐나는데, 윤 씨의 발언 내용까지 일일이 사실관계를 파악하기는 어려우나 확실한 건 삼성 측과 윤 씨 사이 긴 시간 협상 끝에 결국 매각이 격렬되었다는 사실이죠.

 

말도 안되는 가격을 요구한 윤 씨
포기하지 않는 삼성

16746921242281.png
온라인 커뮤니티

삼성은 그 이후로도 삼성타운을 세울 목적으로 윤빌딩을 사들이기 위해 갖은 노력을 했습니다. 앞서 1971년 해당 부지의 소유권을 취득한 윤 씨는 90년대 초 삼성과 협상 당시 450.7㎡ 면적의 해당 토지의 매입가로 600~700억 정도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 씨가 토지를 사들인 건 삼성 측에서 '서 S-프로젝트'를 계획한 1983년보다 훨씬 이전이다 보니, 빌딩을 팔지 않은 단순히 이유가 엄청난 이익을 남기기 위한 요구라고 여겨지지 않았습니다. 다만 부동산 전문가에 따르면 윤 씨는 삼성타운 조성이 기획되면서 자연스럽게 자신의 토지를 사지 않을 수 없다는 판단 하에 적당한 가격을 제시한 것이라고 합니다.

16746921249651.png
온라인 커뮤니티

결국 당시 인근 토지들에 비해 3배 가까이 비싼 가격을 제시한 윤 씨는 결국 삼성 측의 간곡한 설득에도 가격을 낮추지 않아 협상이 결렬되었습니다.

이후 1996년 윤 씨는 해당 토지의 일부 지분만을 남겨두고 부인과 자녀, 손자 등 15명에게 증여했습니다. 그리고 1999년에는 해당 부지에 지하 2층, 지상 6층, 연면적 1600.82㎡(484.23평) 짜리 꼬마빌딩을 짓고 '윤빌딩'이라고 명명하며 건물 매각에 대한 의사가 없음을 확실히 했습니다.

그 건물은 매우 작은 건물이지만 국내 최고 상업권에 있는 만큼 당시 1~3층에는 커피숍, 치과, 안과, 약국, 음식점 등 다양한 업체가 들어섰으며 4~6층은 기업체 사무실 등이 입주했었습니다. 한때 건물 옥상에 설치된 큐원 옥탑광고의 월 수익은 3,000만 원으로 알려져 주목받기도 했습니다.

 

창과 방패의 대결
결국 얻지 못한 윤빌딩

16746921256771.png
온라인 커뮤니티

다만 삼성 측은 윤빌딩의 준공 이후에도 2006년과 2007년 두 차례 재협상을 시도했습니다. 당시 삼성 측이 제시한 가격은 평당 1억 2천만 원 수준이었는데 윤 씨의 마음을 얻기에는 턱없이 부족했습니다.

결국 삼성은 2008년 삼성타운 부지를 삼성생명, 삼성물산, 삼성전자 등 3개 구역으로 나눠 각각 35층, 31층, 43층의 사옥을 건립했습니다.

 

삼성타운의 최대 수혜자 윤빌딩
윤빌딩의 매각

16746921264217.png
온라인 커뮤니티

삼성타운과 불과 15m 간격을 두고 있는 윤빌딩은 '삼성 스카이라인 사이 초가집', '알박기 빌딩', '미운오리새끼 빌딩'이라는 비아냥을 들으면서도 유명세를 탔습니다. 삼성의 정문을 지키는 아이러니한 비주얼과 더불어 삼성타운이 만든 서초동 경제 일번지의 최대 수혜자가 된 셈인데요.

실제로 윤 빌딩은 윤 씨 사망 후인 2009년 자손들에 의해 230억 원에 매각되었습니다. 평당 1억 2천을 제시한 삼성의 계산대로라면 140억 상당에 불과한 해당 토지의 가격이 삼성타운 건립 이후 100억 가까이 오른 셈이죠.

다만 230억에 윤빌딩을 매입한 것으로 알려진 성형외과 원장 박 모씨는 매입 7년 만에 해당 빌딩을 내놨습니다. 건물의 리모델링까지 마쳤으나 투자비용 대비 임대수익이 나지 않는다는 이유에서였습니다.

 

현재 윤빌딩은 안과로

167469212739.png
온라인 커뮤니티

이후 해당 빌딩은 현재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2017년 서울에 거주하는 개인 공유자 P씨와 강남역 인근에 소재한 G안과의 원장에게 각각 50%의 지분으로 나눠 250억 원에 팔렸다고 합니다. 윤빌딩을 사들인 P씨와 G씨는 금융권에서 자금을 조달한 것으로 분석되며 해당 건물은 현재 ‘글로리 서울빌딩’이라는 이름으로 안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지금 윤빌딩의 시세는 어떨까요? 정확한 시세가 알려져 있진 않지만, 지난 3월 강남역 부근 빌딩 시세는 평당 7억 원이 넘는다고 밝힌 강남 상권 전문 부동산 관계자의 말을 고려했을 때, 현재 시세는 약 756억 원으로 추정됩니다.

 

삼성타운이 자리한 서초의 입지도

16746921282642.png
연합뉴스

한편 2016년 삼성그룹의 주력인 삼성전자가 서초를 떠나 수원으로 터를 옮기면서 삼성타운의 명성은 다소 낮아졌습니다. 다만 섬성타운 일대 서초동의 입지적 가치는 여전한데요, 현재 윤빌딩이 있는 서초동 삼성타운은 대한민국 최고의 오피스, 상권 중심지이자 교통과 문화의 핵심지역으로 손꼽히기 때문에 앞으로 이러한 시세 상승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는 게 부동산 전문가들의 중론입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184 / 1 페이지
RSS

뉴스

최근글


새댓글


알림 0